5/14 황성공원 ~ 내남면(with. 짬뽕라이딩)

Posted by 반쪽자리삶 지나가는사나이
2017.05.26 14:24 자전거생활

​한참 늦은 라이딩 일기,
2017. 05. 14일에 있었던 라이딩 일기.

일기란, 언제나 늦게...
어릴적 습관 어디 못간다더니, 여전히 늦다. 일기라 이야기하니 더 늦는지도 모르겠다.

어릴적 왜 그리도 일기적는 것이 싫었던지, 매번 방학 끝자락에 와서야 몰아서 적고는 했다.

날씨도 늘 적었는데, 항상 구라날씨였지..
아무튼 늦었지만, 사진이 있어 날이 맑은 날 라이딩을 했다.


황성공원에서 만나서, 내가 가끔 다닌 내남면 라이딩을 형님과 함께 달렸다. 

오르막이 거의 없는 평지수준의 길이라 그리 힘들지도 않다. 

처음 왔을땐 힘들고, 또 혼자라 외롭고 그랬지만, 오늘은 함께이니 힘들지가 않다. 


물론 난 느리다. 언제나 내 앞에는 형님들이 계신다. 

이날도 그랬다. 쳐지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열심히 쫓았다. 


셀카도 찍었다. 
그러나 쫓아간다고, 많은 사진을 남길 여유가 없었다. 


형님과 함께 라이딩을 거의 마무리하며, 내남교도소 앞에 있는 남정부일기사식당에서 짬뽕한그릇 했다. 

백종의 3대천왕에 소개되면서 더 유명해진, 나름 경주 맛집. 

점심시간이 지난 이후에 가니 자리가 있어서 여유롭게 앉아 먹을 수 있었다. 


동네한바퀴 라이딩 결과

대부분 평지라 상승고도가 아주 낮다.

석굴암가면 1천이 넘는다.


ㅋㅋㅋㅋ몇번 안가봐서 다 pr이다. 야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